위원회소개
조경공사업안내
관련법령
자료실
알림광장
home > 게시판 > 건설뉴스
제목
최신 주요뉴스 일반조경 생태복원·녹화 전통조경·명승 도시농업·정원·옥상 경관·도시계획 공공디자인·건축 산림·원예·환경 조경·건설일반 랭킹뉴스 주간 Top30 월간 Top 30 통신원.웹기자 등록안내 기사제보.투고 제보안내 건설업역폐지, 10억 미만 종합공사 받는
글쓴이
관리자
작성일
2021-04-30 10:01:25
종합·전문건설업 간 업역폐지로 소규모 전문건설사업자를 보호하기 위한 법안이 발의됐다.

개정안에 따르면 전문건설사업자가 10억 원 미만의 종합공사를 도급받는 경우 기술인력이나 자본금 등 등록기준을 면제하고, 2023년 말까지 영세 전문건설사업자를 보호하기 위해 공사예정금액 2억원 미만인 전문공사를 원도급 받는 경우 현행 공사예정금액에 포함된 관급자재 금액 및 부가가치세를 제외하도록 한다.

김윤덕 의원은 위와 같은 내용의 ‘건설산업기본법’ 일부개정안을 지난 20일 발의했다.

공공부문은 2021년부터, 민간부문은 2022년부터 종합·전문건설업 간 업역이 폐지됨에 따라 2개 이상 전문업종을 등록한 건설사업자는 그 업종에 해당하는 전문공사로 구성된 종합공사를 원도급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종합건설사업자도 세부 전문공사의 원·하도급이 가능해진다.

다만, 대부분 소규모 전문공사만을 수주하는 영세업체를 보호하기 위해 종합건설사업자는 공사예정금액 2억 원 미만 전문공사에 2023년까지 참여할 수 없도록 유예기간을 두었다.

그러나 지난해 시범 사업을 실시한 결과, 전문건설사업자가 종합공사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2개 이상의 전문면허가 필요하나 90% 이상이 면허 1개(64%) 또는 2개(26%)를 보유하고 있어 사실상 종합공사 진출에 현실적인 제약이 있다.

또한, 종합·전문건설사업자가 해당공사를 시공하기 위해서는 각각 업종의 등록기준을 충족해야 하나 대부분의 전문건설사업자의 등록기준은 기술인력 2명과 자본금 1.5억으로 종합공사의 등록기준인 기술인력 5∼6명(중급기술자 2인 포함)과 자본금 3.5∼5억을 충족하기가 어려운 점이 있다.

아울러 전문건설사업자의 종합공사 진출을 위한 전문건설 대업종화 등이 지연되어 이에 대한 대책이 필요한 실정이다.

개정안은 “개정을 통해 업역폐지에 따른 종합·전문건설사업자의 상호시장 진출을 촉진하고 공정한 경쟁이 될 수 있도록 하려는 것”이라고 제안이유를 밝혔다.

출처 : 라펜트

이전글 非전문가 김현준 LH사장 "신도시 건설은 LH가 해야" 소신발언 배경은?
다음글 오늘의 주요 건설뉴스